2019년 11월호 구매하기
멕시코만의 사필귀정, BP는 재수가 없었을 뿐
멕시코만의 사필귀정, BP는 재수가 없었을 뿐
  • 카디자 샤리프
  • 승인 2010.07.12 13: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4월 20일 뉴올리언스 앞바다에서의 원유 시추 플랫폼 폭발로 유출된 기름띠를 브리티시페트롤륨(BP)이 깨끗이 제거하는 날이 올 리는 만무하다.이번 유출로 멕시코만 해수의 40% 정도가 위험에 처할 전망이다.홀로 피고인석에 선 BP는 수익의 일부를 에스크로 계정(미국 법률 용어로, 특정물을 제3자에게 기탁하고 일정한 조건이 충족된 경우 상대방에게 교부할 것을 약속하는 조건부양도증서를 말함)에 예치했다.오랜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보이는 이번 소송이 과연 60년 이상 모든 규제에서 벗어나 있던 석유업계의 일탈에 관한 진상을 밝혀줄 것인가?

▲ <왼쪽 장갑> 스위스 추크주에 있는 원유 시추업체 트랜스오션 본사의 호화로운 로비에서는 어이없게도 ‘딥워터 호라이즌’의 폭발 사고를 기념하는 행사가 열렸다.사고 발발 3주가 지난 5월 14일, 사고 전 6억5천만 달러로 평가되던 시추 플랫폼의 소유주 트랜스...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 게시판 또는 info@ilemonde.com을 통해 인증 신청 바랍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PDF와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PDF와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