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2월호 구매하기
대농장주들을 위한 소소한 배려
대농장주들을 위한 소소한 배려
  • 안 비냐 | 언론인
  • 승인 2018.05.31 15: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브라질리아 내 부촌에 위치한 근사한 저택에서 매주 화요일 열리는 모임이 있다.‘농산업의원단체’의 홍보 담당자는 “이 오찬회의 메뉴는 매주 바뀐다”고 설명했다.그런데 이 ‘메뉴’에는 요리 이름이 아닌 토론주제들이 나열돼 있다.의회 내 대농장주 로비단체이기도 한 이들이 이후 의회나 대통령궁에 해당 내용을 상정하기 위해서 소위원회를 구성해 논의를 진행하고 있는 것이다.

브라질 내 연구기관 ‘농업계를 지켜보는 눈동자’의 책임자 알세우 카스틸루는 “곧 원주민 관련법이나 토지 개혁 문제를 어떤 소스를 곁들여 삼켜버릴 것인지 논의하는 셈”이라고 비꼬았다.2016년 미셰우 테메르 대통령이 정권을 잡으면서부터 농산업의원단체는 유례없는 영향력을 손에 넣을 수 있었다.이들의 무기는 지우마 호세프 전 대통령 탄핵을 가결한 의회 내 찬성표 중 절반이 이들의 것이었다는 데 있...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하시면 2008년 10월 이후 온라인 기사와 PDF 파일 전체를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회원은 과거 기사 일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에서 신청 또는 info@ilemonde.com로 성함, 아이디, 연락처를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