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5월호 구매하기
윤이상의 ‘영혼’은 어디로 귀환했을까
윤이상의 ‘영혼’은 어디로 귀환했을까
  • 윤신향 | 베를린예술대 객원연구원
  • 승인 2018.05.31 15: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지난 2월 23일은 아마 한국과 독일의 교류사에서 역사적인 날로 기록될 것이다.오랜 세월 독일에 거주했던 윤이상의 유해(遺骸)단지가 세상 바깥으로 나와, 고향 통영으로 돌아가기 위한 채비를 하는 날이었다.1995년 11월 3일 타계하신 지 23년, 타국생활 39년을 합하면 62년 만의 귀향이다.이날 오전 11시, 유난히 추운 주기(週期)였으나 귀향하는 고인을 배웅이라도 하듯, 모처럼 따스한 햇살이 고개를 내밀었다.한국 측 공무원들과 그를 존경하던 교민들, 국제 윤이상협회 관련자들, 그리고 유해를 인수하는 고인의 딸과 통영 국제음악제 대표가 참석했다.



유해의 이장은 우선적으로 유족의 일이기는 하지만, 고인의 경우에는 국가적·문화적으로 몇 가지 상징적 의미를 지닌다.윤이상은 1969년 고국에서 추방된 후 1971년 독일 국적을 취득했고, 독일 정부로부터 훈장을 받았으며, 베를린시의 명예시민으로 추대받았다.즉, 마음은 고국에... ...
  • 무료회원 공개 기사입니다. 간단한 회원가입 후 해당 기사의 글 전체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PDF와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PDF와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