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2월호 구매하기
대기업의 미술관, 모두의 미술관이 될 수 있을까
대기업의 미술관, 모두의 미술관이 될 수 있을까
  • 김지연 | 예술에세이스트
  • 승인 2018.05.31 1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쿄의 롯폰기힐스에는 ‘천국에서 가장 가까운 미술관’이 있다.바로 모리미술관이다.일본의 부동산재벌 모리그룹에서 개발한 롯폰기힐스는 주거단지를 비롯해 사무실, 호텔, 방송국, 미술관, 공원, 극장 등 각종 상업시설과 문화시설을 모두 갖춘 복합단지다.롯폰기는 과거 낙후된 지역이었지만 지금은 도쿄에서도 문화의 중심으로 불린다.

이곳이 문화의 중심가로 불리게 된 가장 큰 이유는 ‘롯폰기 아트 트라이앵글’이라는 이름으로 불리는 3대 미술관이다.모리그룹이 만든 모리타워의 최고층인 53층에 위치한 모리미술관, 주류회사 산토리에서 설립한 산토리뮤지엄, 그리고 도쿄국립신미술관은 좋은 기획의 전시와 풍부한 콘텐츠를 제공하기로 유명하다.그래서 도쿄여행 중 세 미술관의 전시와 콘텐츠를 모두 꼼꼼하게 돌아보려면 적어도 2~3일은 쏟아 부어야 할 정도다.


▲ 그중에서도 가장 잘 알려진 것이 모리... ...
  • 무료회원 공개기사입니다. 간단한 회원가입후 해당 기사의 글 전체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