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2월호 구매하기
반려견 빌리지로 초대합니다
반려견 빌리지로 초대합니다
  • 인터뷰이·박준영 | 반려견주택연구소 소장
  • 승인 2018.06.28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다섯 가구 중 한 가구는 반려동물과 함께 산다.동물반려가구는 1인 가구와 자녀가 없는 부부를 중심으로 꾸준히 늘어나는 추세로, ‘개와 고양이’로 대표되는 반려동물은 어느덧 배우자나 자녀의 자리를 대신 채우며 우리와 삶을 나누고 있다.그런데 사람 중심으로 설계된 주거공간이, 과연 동물들에게도 적합한 것일까? 이 문제에 대해 오래전부터 고민하고 해답을 찾아온 박준영 반려견주택연구소 소장을 만나 ‘동물과 반려하는 공간’에 대해 이야기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런 곳에 살았으면, 개를 안 잃었을 텐데”
“중학교 1학년 때였나, 동생이 길에서 개를 데려왔어요. 두 살이 채 안 된 어린 강아지였죠. ‘포동이’라고 불렀어요. 처음에는 목줄을 채우고 마당에서 키우다가, 안쓰러운 마음에 목줄을 풀고 툇마루에서 키웠어요. 그러다가 부모님 잔소리를 무릅쓰고 방으로 데려왔지요. ...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하시면 2008년 10월 이후 온라인 기사와 PDF 파일 전체를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회원은 과거 기사 일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에서 신청 또는 info@ilemonde.com로 성함, 아이디, 연락처를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