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9월호 구매하기
마음껏 권력자들을 비웃어보자!
마음껏 권력자들을 비웃어보자!
  • 아가트 멜리낭 | 극작가 겸 번역가
  • 승인 2018.07.31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페레타 천재’ 오펜바흐의 볼테르적인 삶
▲ 1872년 오펜바흐가 연출한 오페라 '홍당무 왕'의 포스터 시대를 앞선 음악가 자크 오펜바흐는 독일에서 10형제 중 일곱째로 태어나지만, 당시의 유대인 학살 세태에 떠밀려 파리로 내몰린다.이윽고 19세기 중반의 격동과 축제적 분위기로 휩싸인 파리를 평정하고, 마침내 프랑스 고유의 오페라 장르 ‘오페레타’를 창시하기에 이른다.


사람들은 자크 오펜바흐가 프랑스 제2 제정의 ‘왕’이었고, ‘미치광이 사바트(광적인 춤)’에 대한 명성은 그와 함께 끝났다고 말했다.(1) 그는 “돈을 좇은 광대”, “불길한 유대인”으로 취급받았으며, 좀 더 우호적으로 표현하자면 “익살스러운 새”였다.리하르트 바그너는 그의 음악에서 퇴비의 열기가 느껴진다고 했고, 엑토르 베를리오즈는 이를 “비(非)음악”이라고 규정했다.사람들은 오펜바흐가 만든 적도 없는 “상스...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 게시판 또는 info@ilemonde.com을 통해 인증 신청 바랍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PDF와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PDF와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