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2월호 구매하기
수많은 샷과 참을성 없는 관객
수많은 샷과 참을성 없는 관객
  • 제라르 모르디야 | 작가 겸 영화인
  • 승인 2018.07.31 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기계들을 빨리 돌려라> 현대의 관객은 시간에 쫓기는 이들이다.영화의 첫 장면에서부터 행동이 개시돼야 하고, 그 뒤의 시퀀스도 기관총이 발사되는 빠른 속도로 연결돼야 하며, 여러 개의 샷(shot)이 벌새가 날갯짓하는 속도로 이어져야 한다.



현대의 관객은 마치 참을성 없는 아이와 같아서, 영상과 음향에 대한 최소한의 욕구가 즉각적으로 충족되지 않으면 울며 발을 동동 구른다.따라서 곧바로 입에 젖꼭지를 물려주거나 손에 딸랑이를 쥐여주면서 주의를 딴 데로 돌려야 한다(혹은 둘 다 필요할 수도 있다). 감히 말하건대, 오늘날 영화의 대부분은 공갈 젖꼭지와 딸랑이의 전폭적인 지지 하에, 다시 말해 10W 출력의 돌비 스테레오 스피커와 3D 특수 효과의 든든한 지원을 등에 업고, 핵 재앙, 우주 전쟁, 치명적인 전염병, 괴물, 초현실 세계를 그려내고 있다.이제 영화는 켜졌다가 꺼졌다가 하는 전등, 환자에게 최면제를 투여하는 ...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하시면 2008년 10월 이후 온라인 기사와 PDF 파일 전체를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회원은 과거 기사 일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에서 신청 또는 info@ilemonde.com로 성함, 아이디, 연락처를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