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3월호 구매하기
이스라엘, 유대민족 중심체제로 가나?
이스라엘, 유대민족 중심체제로 가나?
  • 샤를 앙데를랭 | 언론인
  • 승인 2018.08.31 0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네타냐후의 위험한 유대민족국가법 채택
지난 7월 19일, 이스라엘 국회 크네세트는 이스라엘을 ‘유대민족 국가’로 규정하는 헌법적 위상의 새 기본법을 통과시켜 논란을 빚고 있다.종교와 출신에 따라 이스라엘 국민의 권리 기반을 정립하는 이 법을 통해,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는 자신의 이념을 완수한 것으로 보인다.


“지금은 우리가 시오니즘의 역사를 바로 세우는 결정적인 순간이다.헤르츨(1)이 ‘유대민족 국가’의 개념(에 대한 자신의 시각)을 내놓은 뒤 122년이 지난 지금에야 우리는 스스로의 존재를 규정하는 기본 원칙을 법으로 정립했다.” 7월 19일 새벽 3시 35분, 이스라엘 의회가 새 기본법을 채택한 뒤 이런 견해를 밝힌 네타냐후 총리. 그는 유대민족 국가의 진정한 창시자가 되고자 한 것일까?네타냐후 총리에 의하면, “이스라엘은 유대인의 민족국가로, 자국 내 모든 시민의 개인적인 권리를 존중한다.중동 지역에서 오직 ...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하시면 2008년 10월 이후 온라인 기사와 PDF 파일 전체를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회원은 과거 기사 일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에서 신청 또는 info@ilemonde.com로 성함, 아이디, 연락처를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