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2월호 구매하기
‘농부 철학자’ 피에르 라비는 구세주인가?
‘농부 철학자’ 피에르 라비는 구세주인가?
  • 장바티스트 말레 | 기자
  • 승인 2018.09.28 1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치가 큰 희망을 주지 못하는 상황 속에서, 오래된 생각이 다시 유행하고 있다.‘세상을 바꾸고 싶다면 스스로를 바꾸면 된다’, ‘현대성으로 인해 허물어진, 자연과의 관계를 회복하면 된다’는 등의 생각이다.카리스마가 넘치는 아르데슈의 농부 피에르 라비는 “각자, 자기 몫을 하라”고 촉구하며 ‘의식의 반란’을 전파한다.이 메시지는 현재 대단한 성공을 거두고 있다.
몽펠리에 컨벤션센터의 대강당 무대 위에 설치된 대형 스크린 위로 1천여 명의 관객들이 시선을 고정하고 있고, 무대 가장자리를 따라 한 남자가 몸을 숨기고 있다.심각한 분위기의 배경음악이 흐르는 가운데 스크린에는 교통혼잡, 농약살포, 오염된 해변, 연기가 피어오르는 공장, 인산인해를 이룬 대형마트, 죽어가는 북극곰의 이미지가 연속해서 나오고, 이어서 “이제 우리의 의식을 깨워야 할 때가 아닐까요?”라는 문...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하시면 2008년 10월 이후 온라인 기사와 PDF 파일 전체를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회원은 과거 기사 일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에서 신청 또는 info@ilemonde.com로 성함, 아이디, 연락처를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