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2월호 구매하기
마약중독자들은 단죄해야 할 범죄자일까?
마약중독자들은 단죄해야 할 범죄자일까?
  • 세드릭 구베르뇌르 |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특파원
  • 승인 2018.09.28 18: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약 금지 정책이 실패함에 따라, 10월부터 대마초 합법화를 시행하는 캐나다처럼 점점 더 많은 나라들이 마약 사용 및 거래를 합법화하고 있다.1990년대부터 스위스연방은 헤로인 사용으로 발생하는 사회문제들에 대해 금지보다는 관리하는 방침을 내세워 과감히 대처했다.현재 이런 방식은 마약중독자, 의사, 국민 그리고 경찰들로부터 긍정적인 반응을 얻고 있다.


25세부터 마약을 해온 50대의 데이비드가 이야기했다.“나는 심리적인 문제들을 해결하기 위해 헤로인에 손을 댔다.헤로인은 나를 망가뜨렸다.시계 수리공이었던 나는 일자리를 잃었고, 애인과 친구들에게 돈을 빌렸다.결국엔 거리로 나가게 됐다.마약 구할 돈을 마련하기 위해 마약 판매상이 된 것이다.” 그는 1년 6개월 전부터 매일 제네바의 대학병원 부속시설인 ‘마약처방실험 프로그램 센터’(PEPS)에 다니고 있다.“이 프로그램 덕분에 나는 다시 사회생... ...
  • 무료회원 공개 기사입니다. 간단한 회원가입 후 해당 기사의 글 전체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PDF와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PDF와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