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2월호 구매하기
경찰은 자본가의 시녀인가?
경찰은 자본가의 시녀인가?
  • 카트린 뒤푸르
  • 승인 2018.09.28 18: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프롤레타리아 문학 운동의 대표적 이론가’로 통하는 고바야시 다키지(小林多喜二)는 1929년에 명성을 얻게 된 두 번째 소설, 『게 가공선(蟹工船)』을 발표한다.(1) 서브프라임 사태를 맞아 2008년에 재간행된 『게 가공선』은 다시 한번 대중적인 성공을 거둔다.고바야시 다키지의 마지막 작품에 해당하는 세 번째 소설 『부재지주(不在地主)』도 1929년도의 작품으로 이번에 『창작 방법론』(1931)과 번역가 마티유 카펠의 역자후기 『꿰맨 천처럼』이 추가돼 출간됐다.

『부재지주』는 1906년에 세워진 벽돌창고의 주인이었던 이소노 스스무의 착취 경영에서 영감을 얻은 토지 분쟁을 소재로 다룬다.이소노 스스무는 소작농의 처지 따위에는 관심 없는 새로운 부재지주의 모델이라고 할 수 있다.고바야시 다키지는 이처럼 부재지주 같은 인물들을 가리켜 ‘상반신은 지주, 하반신은 자본가인 괴물’이라고 묘사한다.이들은 ...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하시면 2008년 10월 이후 온라인 기사와 PDF 파일 전체를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회원은 과거 기사 일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에서 신청 또는 info@ilemonde.com로 성함, 아이디, 연락처를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