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2월호 구매하기
귀농한 도시 빈민들, 더 끔찍한 가난에 갇히다
귀농한 도시 빈민들, 더 끔찍한 가난에 갇히다
  • 가티앵 엘리, 알랑 포플라르, 폴 바니에
  • 승인 2010.08.06 14: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pécial] ‘빈부’라는 초현실주의
▲ <위제(Uzès)의 도로>
몽펠리에에서 자동차로 45분쯤 떨어진 곳에 강주라는 도시가 있다.에로 강 지류와 만나는 곳에 위치한 인구 4천 명의 시골 도시다.몽펠리에 북쪽에 위치한 ‘꿈을 실현해낸 이 도시’의 역동성을 상징하는 유로메드신과 아그로폴리스 기술단지 사이로 쭉 거슬러 올라가다 보면, 어느덧 몽펠리에가 끝난다.이때부터 포도밭과 랑그도크의 구릉지대를 지나는 직선도로가 펼쳐진다.이윽고 세벤 초입에 이르면 직선도로는 구불구불한 시골길로 변한다.강주는 일자리와 편의시설을 갖춘 몽펠리에에서 멀리 떨어졌지만 의외로 꾸준히 이주민이 늘고 있다.1992년부터 이곳에 보금자리를 튼 이들의 수는 어림잡아 1천 명에 달한다.

빚더미 해결 못해 시골행 선택

몽펠리에 시 외곽에 살다가 조기 퇴직한 베르나르와 크리스틴 부부(1)는 2008년 강주를 찾았다.남자는 도시청소 용역회사 ‘니콜랭’에서 ...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 게시판 또는 info@ilemonde.com을 통해 인증 신청 바랍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PDF와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PDF와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