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7월호 구매하기
대중을 위한 값싼 고전전집들
대중을 위한 값싼 고전전집들
  • 앙토니 글리누어 | 셔브룩대학 교수, 퀘벡
  • 승인 2018.10.31 11: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랭보>, 2017 - 마리 파쿠

누구나 중고서점에서 플라톤이나 셰익스피어, 볼테르의 책을 발견한 일이 한 번은 있을 것이다.프랑스의 ‘라루스클래식(Classiques Larousse, 1933)’, 미국의 ‘리틀블루북스(Little blue books)’, 또는 영국의 ‘펭귄클래식’ 시리즈들은 이전에 출간된 전집류들과 함께, 지난 200년간 전 세계 서민층의 지적 성장에 큰 역할을 했다.
책 보급을 주로 방물장수가 담당했던 ‘비블리오테크 블루(Bibliothèque bleue)’가 17세기부터 전집 염가판매 방침을 도입했다고 하지만, 최초의 전집 출판사가 등장한 것은 19세기 초반이다.비블리오테크 블루가 출간한 책들은 당시 교육의 혜택을 받지 못한 사람들에게 교양의 주요 원천이 됐을 것이다.1799년부터 프랑스의 식자공이자 인쇄공인 프랑수아-앙브롸즈 디도(François-Ambroise Didot l’aîn&eacu...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 게시판 또는 info@ilemonde.com을 통해 인증 신청 바랍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PDF와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PDF와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