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3월호 구매하기
시대정신을 읽지 못하는 영국 보수당
시대정신을 읽지 못하는 영국 보수당
  • 아녜스 알렉상드르-콜리에 | 영국 문명학 교수
  • 승인 2018.10.31 13: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 세계에 충격을 안겨준 브렉시트는, 부분적으로 데이비드 캐머런 전 총리의 국민투표 제안부터 그의 후임자인 테리사 메이 현 총리의 협상전략에 이르기까지 보수당의 내부 불화에서 비롯된 것이다.‘타고난 여당’임을 강조하는 보수당은 점점 더 분열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벽과 벽>, 1980 - 그레험 딘
오랫동안 영국 정치계에서 보수당의 수장은 가장 탐나는 자리였다.1830년대에 설립된 보수당은 20세기의 절반 이상을 집권당으로 권력을 휘둘렀다.보수당 리더는 여왕의 권력이 제한된 입헌군주제에서 행정부의 수반인 총리의 관저, 런던 다우닝가 10번지로 향하는 지름길이다.
피라미드 구조의 정점에 선 보수당 리더는 불투명한 방식으로 동료들에 의해 선출됐다.1960년대 초반 조금씩 변화가 시작됐다.1965년 보수당 당수 선출은 의원들의 투표로 이뤄졌다.1998년부터 의원들만의 리그였던 투표를 당원들까지 참...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하시면 2008년 10월 이후 온라인 기사와 PDF 파일 전체를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회원은 과거 기사 일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에서 신청 또는 info@ilemonde.com로 성함, 아이디, 연락처를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