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2월호 구매하기
시(詩)전문지 특공대
시(詩)전문지 특공대
  • 소피 외스타슈
  • 승인 2018.11.29 14: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번역위원 우수작] 본지 번역위원 선발시험에 모두 78명이 응모한 결과, 서류심사와 번역심사를 거쳐 총 5명을 선발했으며, 합격자는 개별 통지했습니다. 이 가운데 우수작 2편을 12월호에 게재합니다. 프랑스어 원문은 인터넷판에 동시 게재됩니다.


기존 시 문학을 더욱 풍성하게 하고, 출판업계에서 시 분야 매출이 저조하다는 것을 호소하고자(2017년 도서판매 매출의 0.3%) 10여 종의 시(詩)전문지가 최근 5년간 출간됐다. 그 가운데 대표적인 것은 <뮈스클>, <르뷔>, <플리>, <라테라스>, <리얼포에틱>이다. 

시전문지는 꽤 정교하고 능숙한 솜씨를 지닌 이들에 의해 수공업 방식으로 만들어진다. “이것, 몰래 훔쳐 온 거예요.” 마르세유의 격월간 잡지 <뮈스클> 설립자 아르노 까예하 씨와 공동 설립자인 로라 바스케스 씨가 농담조로 말했다.(1) 그녀는 2000년대 초반에 잠시 출판된 300~400본의 저렴하고 희귀한 크리스토프 타르코(Christophe Tarkos, RR53, Poézi Prolétèr et Facial)와 나탈리 컹탄(Nathalie Quintane)의 잡지들로부터 영감을 얻었다고 했다. 

<뮈스클>의 시전문지 약 300본의 제작 및 인쇄비용은 약 100유로에 달한다. <르뷔>의 창간호는 크라우드 펀딩으로 제작됐고, 판매수익을 통해 이후 잡지들을 출판할 수 있게 됐다. 시인이자 예술가인 저스틴 드라흐씨는 프랑스 페이드라루아르 주에서 일부 보조금을 지원받고, 낭트시에 <플리>를 세웠다.(2) 그도 마찬가지로 종이 재단, 제본, 레이아웃에 이르기까지 수공업 방식으로 시전문지를 제작한다. 그래서 겉표지는 저스틴 드라흐씨에 의해 탄생한 이 세상 유일한 작품이 된다. 

“저는 코렙(Corep)이라는 대형 체인점의 물건들을 재활용합니다.(3) 그래서 기계를 공짜로 사용하여 제본을 하고, 인쇄비용만 지불하죠.” 리옹 출신의 파비앙 드루에씨가 말했다. 여러 아르바이트를 전전하며 사회적연대기금(RSA)을 받고 있는 파비앙 드루에씨는 2017년 <라테라스>를 설립했다.(4) 최신호를 약 150부 출판한 <라테라스>는 독자로부터 정기구독 신청을 받은 서점에 잡지를 배급한다. 또한 모든 출판물들은 각종 행사(공연, 독서활동, 도서전)와 인터넷(동영상)을 통해 판매된다.(5)

국경을 초월한 시전문지의 출범으로 다양한 현대 시의 흐름이 등장했다. <플리>는 장-마리 글레즈 같은 형식주의 작가를 영입하기도 했다. 영세하지만 튼실한 <뮈스클>은 2014년부터 온라인 편집을 활용하고, 문체는 잘 어우러지나 완전히 다른 두 작가를 매번 비교해 현대시의 사조를 크게 흔들어놓았다. 미국 시인 케니스 골드스미스씨와 마르세유 동부 출신의 소년 우사마 보히오가 그 예라고 할 수 있다. “저는 뭐부터 시작해야 할지 전혀 모른 채, 머릿속에 떠오르는 모든 것들을 씁니다.”(2016년 12월 13호) <르뷔>는 잊힌 작품을 재판하는 작업을 하기도 한다.(6)

리옹 출신의 그레구아르 다몬과 새미 사팡씨는 “금융위기와 노래하는 새들은 깊은 관련이 있습니다”라고 이야기한다. 그레구아르 다몬씨는 맥도날드에서 근무한 경험이 있고, 프리랜서 도서관 사서였으며 새미 사팡씨는 간호사다. 이 둘은 2016년에 온라인 <리얼포에틱> 잡지를 출간한 시인들이다.(7) 이들은 “우리는 실재하고, 노동하며, 불확실함과 실업에 맞닥뜨렸기 때문에 우리의 일상을 이야기하는” 시를 위해 활동하고 있다. 

“현재 시문학 사조의 주된 흐름은 두 가지가 있습니다. 하나는, 고석(古石)에서 하는 명상과 미지의 것, 형용할 수 없는 것 등이 한 데 섞인 시입니다. 이는 이브 본느프아 시인의 영향을 받은 것입니다.” 다른 하나는 “극단으로 치닫는 형식적인 개념론”이라고 설명했다. 이들은 앙트완 무통의 시와 같은 ‘일상의 서사시’를 높게 평가하고 있다. 

“어떻게 당신의 능력을 측정할 수 있나요?” 
“절박함(대답하는 데 한참이 걸렸지만, 질문자는 내 말을 경청하고 있었다)과 ‘의욕’(동기부여보다 조금 더 감성적인 뉘앙스가 느껴지지만, 의미는 비슷하다)입니다. 그리고 걱정거리를 대수롭지 않게 여기며, 잘 달리기는 하지만 똑바로 달리지는 않습니다. 가끔은 예측 불가능하죠.” 

잡지가 200~300부 팔리는 시점에서 전국판으로 출간하겠다는 목표는 다소 대담한 생각이다. 하지만 파비앙 드루에씨는 이미 준비가 됐다. 프랑스 일간지 <20minutes> 1, 2, 3권을 2019년 1월, 2월, 3월에 출간할 예정이다. 그는 ‘무가지’를 통해서 “모든 독자들이 회사 프린터를 이용해 각 호(號)를 발간하고, 거리나 대중교통에 배급할 수 있기”를 기대하고 있다. 

멋진 문구를 배포할 자유는, 누구에게나 있으니 말이다! 


글·소피 외스타슈 Sophie Eustache, 안느 로르 르망셀 Anne-Laure Lemancel 

번역·장혜진 hyejin871216@gmail.com
이화여대 통번역대학원 졸업. KT, KOICA, SBS 등에서 통번역을 했다.

(1) <뮈스클(Muscle)>, 격월간지, 마르세유.
(2) <플리(Pli)>, 반연간지, 최신호 2018년 6월.
(3) 프랑스 인쇄기업 
(4) <라테라스(La Terrase)>, 비정간지, 최신호 2018년 6월.
(5) 유튜브 채널 ‘Revue Muscle’에서 뮈스클 작가들의 작품 비디오로 감상 
(6) <르뷔(Revu)>, 연 2회 발간, 낭시, 최신호: 4호, 5호, 2018년 4월 발간, 10유로
(7) <리얼포에틱(Realpoetik)>, 웹사이트(www.realpoetik.fr), 비정간지, 2018년 3월(12월 발간 예정).



[원문] Littérature

Commandos poétiques

Venant enrichir un paysage composé d’une centaine de publications, portées par le désir de faire entendre ce que l’édition en place accueille bien peu (0,3 % du chiffre d’affaires des ventes de livres en 2017), une dizaine de revues de poésie ont été fondées ces cinq dernières années. Parmi elles, Muscle, Revu, Pli, La Terrasse, Realpoetik.
Elles partagent un mode de fabrication artisanale, à base de débrouille et de bricolage. « On fait ça en pirates », plaisante Laura Vazquez, cofondatrice avec Arno Calleja du bimestriel marseillais Muscle , qui dit s’inspirer des revues cheap (bon marché) et rares, tirées à trois ou quatre exemplaires, du début des années 2000, souvent éphémères – celles de Christophe Tarkos (RR53, Poézi Prolétèr et Facial) et de Nathalie Quintane. Le coût de fabrication et d’impression de Muscle, tirée à quelque trois cents exemplaires, revient à environ 100 euros. Après le financement participatif du premier numéro de Revu, les ventes ont permis de payer le suivant. En partie subventionnée par la région Pays de la Loire, Pli , fondée et dirigée à Nantes par le poète et artiste Justin Delareux, pratique une même approche artisanale, jusqu’aux découpage, couture, mise en page, etc. Ses couvertures sont ainsi des monotypes réalisés à la main par l’artiste. « Je me réapproprie les moyens d’une grosse chaîne, la Corep . J’utilise leur machine gratuitement : je couds avec leur massicot et paye seulement l’impression », raconte quant à lui le Lyonnais Fabien Drouet, qui, cumulant petits boulots et revenu de solidarité active (RSA), crée en 2017 La Terrasse – le dernier numéro a été tiré à cent cinquante exemplaires. Diffusées en librairie et par abonnement, toutes ces publications s’appuient sur des événements (performances, lectures publiques, salons du livre) et sur Internet (vidéos ).
À travers elles apparaissent des territoires, aux frontières plus ou moins poreuses, qui dessinent les divers courants de la poésie contemporaine. Pli accueille des auteurs formalistes comme Jean-Marie Gleize. Petit mais costaud, Muscle, qui a depuis 2014 bousculé le paysage, aussi bien par son format de « flyer de concert » que par sa ligne éditoriale, met en regard à chaque numéro deux auteurs très différents, mais dont les écritures se répondent. Par exemple, le poète américain Kenneth Goldsmith et Oussama Boggio, un jeune garçon des quartiers Est de Marseille : « Je sais plus par quoi commencer alors j’écris, j’écris tous ceux qui me passent par la tête... » (n° 13, décembre 2016). Revu , auto-estampillée non sans humour « snob et élitiste », se consacre pour partie à la réédition de poètes oubliés.
« Vachement concernés par les crises financières et les oiseaux qui chantent », les Lyonnais Grégoire Damon, ex-salarié chez McDonald’s et bibliothécaire vacataire, et Sammy Sapin, infirmier, poètes fondateurs en 2016 de la revue en ligne Realpoetik , militent pour une poésie « qui parle de la vie quotidienne, du fait d’avoir un corps, de travailler, d’être confronté à la précarité et au chômage… », selon Damon. « Il y a deux grands courants qui trustent un peu le paysage : l’un est un mélange de méditation abstraite sur les vieilles pierres et l’inconnu l’indicible l’innommable etc., marquée par l’ombre de [Yves] Bonnefoy. » De l’autre, « le conceptualisme formel poussé à l’extrême ». Eux défendent des écritures qui saluent « l’épique du quotidien », comme celle d’Antoine Mouton, avec son « Bilan des incomplétudes » : « – Comment qualifier vos qualités ?
l’urgence (j’avais mis du temps à répondre on m’écoutait déjà plus trop)
et la motivité (c’est un peu différent de la motivation c’est plus proche de l’émotivité mais le résultat est le même)
et puis le souci du bordel bien fait le sens du rien je cours plutôt bien mais pas en ligne droite et puis des fois c’est pas pareil donc l’imprévisiblité. »
L’objectif d’une diffusion nationale est une idée hardie, dans un contexte où les revues se vendent à deux cents ou trois cents exemplaires. Fabien Drouet est prêt. Les trois premiers numéros de 20 minutes doivent paraître en janvier, février et mars 2019. Il compte, pour ce « gratuit », sur « les lecteurs, qui pourront utiliser les imprimantes de leur travail pour publier chaque numéro et le distribuer dans la rue et les transports en commun ». Libre à chacun de faire circuler la bonne parole !

Sophie Eustache et Anne-Laure Lemancel

 

  •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