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9월호 구매하기
생명을 조립하라, 합성생물학의 대박 꿈
생명을 조립하라, 합성생물학의 대박 꿈
  • 도로테 브누아 브로웨이
  • 승인 2010.08.06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DNA를 발견한 지 50년이 지났고, 생물학자는 이제 인공 생물체를 제조하기에 충분한 때가 되었다고 여긴다.생물학자는 실리콘밸리의 컴퓨터 공학자가 쓰는 방법을 유전학에 적용하려고 한다.이들은 바이오 에너지와 환경오염 배출권을 보장받은 투기성 강한 시장에 자극받아 노다지를 꿈꾸며 생명공학의 기술을 더욱 완벽하게 가다듬고 있다.<<원문 보기>>

생명체의 산업화가 시작되었는가? 지난 5월 21일 미국의 세계적인 유전공학자 크레이그 벤터 박사가 과학저널 <사이언스>에 인공게놈 세균을 만드는 데 성공했다고 밝히자, 사람들은 생명체의 산업화를 떠올렸다.합성생물학은 이미 바이러스와 박테리아, 효모 등을 구성하는 수많은 ‘조각’을 찾아내는 거대한 시장이 되었다.이제 유전자 제조의 물결이 밀려들고 있다.

미 연방수사국(FBI) 요원 M. 에드 유는 전세계에서 국제유전공학장치(iGEM) 대회에 참가하기 위해 ... ...
  • 무료회원 공개 기사입니다. 간단한 회원가입 후 해당 기사의 글 전체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PDF와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PDF와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