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9월호 구매하기
‘아바타’와 노는 반체제 운동가들
‘아바타’와 노는 반체제 운동가들
  • 헨리 젠킨스
  • 승인 2010.09.03 15: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월 팔레스타인인과 이스라엘인, 국제활동가 등 5명이 제임스 캐머런 감독의 공상과학(SF) 영화 <아바타>에 나오는 주인공 종족 ‘나비족’ 분장을 하고 이스라엘 점령지 빌린 마을에서 거리시위를 벌였다.카피예(팔레스타인 체크무늬 전통 두건-역자)와 히잡을 두르고, 뾰족한 귀에 꼬리까지 단 푸른빛 피부의 시위자들을 향해 이스라엘군은 최루탄과 음향 폭탄을 투척했다.이날 사건이 담긴 동영상은 할리우드 원작 몇 장면과 짜깁기돼 유튜브에 올랐다.동영상에서 영화 주인공들은 “하늘의 사람들에게 알립시다.이곳을 빼앗을 수는 없다고. 여기는 우리 땅이라고!”라며 부르짖었다.<<원문 보기>>

팔레스타인에 나타난 ‘나비족’

▲ <요정, 꽃 핀 완두콩, 거미집, 자벌레나방, 겨자씨> 캐머런 감독의 <아바타>는 개봉 뒤 비평가들 사이에 갑론을박이 뜨거웠던 영화다.... ...
  • 무료회원 공개 기사입니다. 간단한 회원가입 후 해당 기사의 글 전체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PDF와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PDF와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