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9월호 구매하기
(주간 금융CEO 동향)김정태 하나금융 회장 "혁신 막는 규제 개선해야"
(주간 금융CEO 동향)김정태 하나금융 회장 "혁신 막는 규제 개선해야"
  • 정초원 기자
  • 승인 2019.05.24 1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혁신기업 발굴 투자확대 노력

김정태 하나금융 회장. 사진/뉴스1
김정태 하나금융 회장. 사진/뉴스1

김정태 하나금융지주 회장은 "혁신과 도전을 가로막는 관행과 규제를 개선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 회장은 24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글로벌금융학회 정책심포지엄에 참석해 "우리에게는 가야 할 길이 아직 많이 남아 있다"며 "혁신과 도전을 가로막는 관행과 규제를 개선한다는 측면에서 이번 심포지엄이 시기적절하다"고 말했다. 

그는 "급변하는 글로벌 경제 환경에 민첩하게 대응해야 한다"면서 "수출과 투자 부진으로 제조업 경기가 급속히 침체되는 가운데 환율 급등에 따른 건전성의 우려가 커지는 등 국내 경제의 불확실성이 급증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정부가 혁신금융 선포식 이후 후속 조치를 하고 어제 코리아 핀테크 위크를 개최했다"며 "금융권도 호응해 혁신성장 지원을 위한 컨트롤타워를 세우고 유망 혁신기업을 발굴해 투자 확대를 하는 등 적극 노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 해외 IR로 주가 부양 힘싣는다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 사진/뉴스1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 사진/뉴스1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이 지난 19일부터 3박4일 일정으로 일본과 홍콩에서 해외 IR(기업설명회)를 진행했다. 이번 순방은 지주사 체제에서 진행하는 첫 해외 IR이다. 국부펀드와 글로벌 대형 자산운용사, 연기금 등 해외투자가를 직접 만나 주가 부양에 힘을 싣겠다는 목적에서 진행했다. 손 회장은 지주사 출범 전인 지난해에도 영국 런던과 스웨덴 스톡홀름, 홍콩, 싱가포르를 방문해 IR을 진행한 바 있다. 

우리금융 관계자는 "올해 들어 외국인 지분율이 2% 이상 증가하는 등 글로벌 투자가들의 투자 관심도가 높아지고 있다"며 "해외 IR은 장기투자자들로부터 우리금융에 대한 신뢰를 공고히 하는 좋은 기회"라고 말했다. 

'화목한 가정' 강조한 이대훈 농협은행장

이대훈 농협은행장. 사진/뉴스1
이대훈 농협은행장. 사진/뉴스1

이대훈 농협은행장이 24일 서울 중구 본사에서 '은행장과 함께(With CEO)' 행사를 개최하고 직원 가족들과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이날 이 행장은 "워라밸(워크 앤 라이프 밸런스)의 핵심은 결국 화목한 가정"이라며 "직원 자녀들이 부모를 항상 자랑스러워할 수 있도록 만드는 것이 CEO로서 중요한 임무"라고 강조했다. 이 행장은 지난해 취임 이후 '은행장과 함께' 행사를 매달 진행하고 있다.

  •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