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8월호 구매하기
‘메이드 인 프랑스’의 귀환, 그 이후
‘메이드 인 프랑스’의 귀환, 그 이후
  • 모리스 미데나 l 언론인
  • 승인 2019.07.29 1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랑스 공장들이 본국으로 다시 이전하면서 ‘메이드 인 프랑스’ 열풍이 불기 시작했다. 하지만 산업 하나를 회생시킨다는 것이 그리 간단치 않다. 수많은 노동인력을 해고해 일자리를 없애버린 탓이다.







프랑스를 대표하는 스포츠브랜드의 티셔츠 3벌이 오브 트리코타쥬 로비에 트로피처럼 진열돼 있다. 투르 드 프랑스 우승자가 입는 노란 티셔츠, 프랑스 럭비 국가대표팀의 파란색, 흰색, 빨간색이 섞인 유니폼 그리고 생테티엔 축구팀의 녹색 유니폼이다. 오브 트리코타쥬의 기 에라르 사장은 이를 가리켜 “우리의 긍지”라고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 게시판 또는 info@ilemonde.com을 통해 인증 신청 바랍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PDF와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PDF와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