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0월호 구매하기
"5G는 '빈익빈 부익부'요금제"
"5G는 '빈익빈 부익부'요금제"
  • 정초원 기자
  • 승인 2019.04.04 18: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신3사 모두 저가요금제 없어 '고가요금제' 유도
5만원대 요금제도 '울며겨자먹기'식 구색맞추기
4일 서울 강남구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 디지털 사이니지에 5G 광고가 나오고 있다. 사진/뉴스1
4일 서울 강남구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 디지털 사이니지에 5G 광고가 나오고 있다. 사진/뉴스1

이동통신 3사는 4일 5G 서비스 일반 개통을 하루 앞두고 5G 요금제를 확정지었다. 저마다 데이터 무제한 프로모션과 요금 혜택을 내세우며 고객 선점 경쟁에 뛰어드는 모습이다. 일단 세 회사의 기본적인 요금제 구성은 큰 틀에서 엇비슷하다. 3사 모두 △5만원대의 중가 요금제 1종과 △7만원대부터 시작하는 고가 요금제 3종을 준비했다. 3~4만원대의 저가 요금제는 설계하지 않았다는 점도 공통된 부분이다. 

KT '무제한 데이터'…SKT·LGU+ 프로모션 '맞불'

우선 주력 요금제로 거론되는 월 7~8만원대 구간을 살펴보면 SK텔레콤(5GX 스탠다드)과 LG유플러스(5G 스탠다드)는 7만5000원에 150GB의 5G 데이터를, KT(슈퍼플랜 베이직)는 8만원에 무제한 데이터를 제공한다.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는 KT에 비해 요금이 5000원 저렴한 대신 5G 데이터를 150GB까지만 이용할 수 있으며, 제한된 용량을 모두 소진하면 5Mbps의 속도 제한을 건다. KT는 데이터에 제한이 없고 해외 메신저 로밍도 최대 100kbps 속도로 이용할 수 있다.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의 데이터 무제한 요금제는 각각 8만9000원(5GX 프라임)과 8만5000원(5G 스페셜)부터 시작한다. KT는 기한과 가입 시점을 별도로 정해두지 않은 정규 요금제인 반면,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는 오는 6월 말까지 가입한 고객에게만 연말까지 혜택을 제공하는 프로모션 개념이다. 특히 SK텔레콤의 프라임 요금제는 원래 9만5000원으로 책정됐지만, 초기 가입 고객에게만 6000원 할인된 가격을 24개월 동안 제공한다. 

각 통신사별 최고가 요금제는 LG유플러스(5G 프리미엄)가 9만5000원으로 가장 저렴하고, SK텔레콤(5GX 플래티넘) 12만5000원, KT(슈퍼플랜 프리미엄) 13만원 순으로 책정됐다. 데이터를 무제한으로 제공하는 것에 더해 각종 부가 서비스를 제공하면서 가격이 높아졌다. LG유플러스는 음악 플랫폼 '지니 뮤직'과 세컨드 디바이스 2회선을 무료로 제공하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SK텔레콤은 동영상 플랫폼 '푹(POOQ)' 혹은 음악 플랫폼 '플로(FLO)'의 콘텐츠를 무료로 선보이고, 세컨드 디바이스 2회선과 VR 기기를 제공한다. KT는 단말 보험과 스마트기기 월정액 무료 이용 혜택을 준다. 

3~4만원대 저가 요금제 '전무'

저가 요금제는 찾아볼 수 없다. 3사 모두 월 5만5000원의 중가 요금제를 마련하긴 했지만, 10GB도 안되는 5G 데이터를 제공한다는 점에서 5G 콘텐츠를 이용하기엔 경쟁력이 떨어진다. VR(가상현실), AR(증강현실) 등 5G를 활용해 즐기는 콘텐츠 특성상 데이터 용량이 클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SK텔레콤(슬림)과 KT(5G 슬림)는 8GB, LG유플러스(5G 라이트)는 9GB의 5G 데이터 용량을 제공하고, 이를 다 소진하면 1Mbps의 속도 제어를 건다. 

결국 실수요자들 입장에서는 2~3만원 저렴하다는 이유로 8~9GB를 제공하는 요금제를 선택할 유인이 크지 않다. 이때문에 고가 요금제 쪽으로 소비자 선택을 유도하려는 통신사의 정책이라는 비판이 벌써부터 나온다. 5만원대 중가 요금제를 설계한 것도 정부 인가를 받는 과정에서 울며 겨자먹기 식으로 구색을 맞춘 결과라는 지적도 있다. 실제 SK텔레콤은 당초 7만원대 이상의 고가 요금제만 책정했다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반려 통지를 받고 중가 요금제를 추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참여연대는 "5G 요금제는 3~4만원대 저가요금제 이용자에게는 진입조차 허용되지 않는 부익부 빈익빈 요금제"라며 "불과 2만원 차이에 140GB 차이가 발생하는 차별적인 요금제가 어떤 과정을 거쳐 어떻게 인가됐는지 국민 앞에 투명하게 공개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공정거래위원회는 통신재벌 3사의 부당한 가격결정 행위로 인해 국민들이 피해를 입지 않도록 통신사들의 요금담합 의혹, 요금표절 행위에 대해 직권조사를 진행해야 한다"고 했다. 

  •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 바랍니다.
구독 신청을 하시면 기사를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정초원 기자
정초원 기자 chowon616@ilemonde.com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