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1월호 구매하기
‘질서유지’ 앞세운 공권력의 위선
‘질서유지’ 앞세운 공권력의 위선
  • 뱅상 시제르 l 파리 낭테르 대학교수
  • 승인 2019.06.28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은 ‘폭력 시위대 방지법’을 헌법위원회에 회부했으며, 국회에서는 이미 찬성 표결이 완료됐다. 지난 3월 16일 샹젤리제에서의 폭력 사태 이후, 마크롱 대통령은 ‘질서유지’라는 미명 하에 군대까지 동원했다. 이렇듯 극도로 강경한 진압조치는 공화주의와 권위주의가 맞물린 프랑스 공권력의 역사에서 근원을 찾을 수 있다.









‘인권선언의 국가’인 만큼, 프랑스에서 치안에 대한 우려가 높은 것은 자연스러운 일이다. 그러나 2019년 2월 말 유럽회의에서는 “시위 진압 기동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 게시판 또는 info@ilemonde.com을 통해 인증 신청 바랍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PDF와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PDF와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