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8월호 구매하기
일본 언어에 숨은 ‘복종 사회’
일본 언어에 숨은 ‘복종 사회’
  • 미즈바야시 아키라 | 일본 소설가 겸 도쿄 조치대(上智大學) 교수
  • 승인 2020.07.31 16:08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을 짓누르는 수직적 위계질서

일본어에서는 윗사람에게 사용하는 말과 직장 동료에게 사용하는 말이 다르다. 심지어 형에게 하는 말과 동생에게 하는 말도 다르다. 이런 일본의 언어는 복종을 미덕으로 여기는 수직적 사회상을 그대로 반영한다.









일본이 현재 겪고 있는 정치위기는 현행 일본 헌법이 발효된 1947년 이후 가장 심각하다. 집권 자민당이 2012년 개정헌법 초안을 내놓은 이후 시민들의 반응이 찬반으로 팽팽하게 맞서고 있기 때문이다. 자민당의 총재 아베 신조 총리는 민주주의의 기본원칙을 억압하려 한다. 현행 일본 헌법은 대일본제국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 게시판 또는 info@ilemonde.com을 통해 인증 신청 바랍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PDF와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PDF와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 바랍니다.
구독 신청을 하시면 기사를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상호 2020-08-04 16:11:00
글에 나온 언어 사용은 아시아의 유교권 국가가 모두 해당하는 내용이라고 봅니다. 그래서 크게 공감하기 어렵네요. 일본이 가지고 있는 역사적 지리적 특수성을 반영해서 접근하는게 낫지 않았나 싶습니다. 개인적으로 현재 일본 국민들의 다소 수동적인 자세를 취하고 있는 것은 군국주의 패망 이후 지배계층의 전환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는 점이 가장 크다고 생각합니다. 그 안에서 일본 정부는 국민들에게 국가관과 시민의식을 어떻게 선전하고 가르쳤는지에 대해 다뤘다면 더욱 재미있게 보지 않았을까 싶어요.

우효기 2020-08-02 11:51:41
일본의 문제는 언어문제? 일본은 언어습관은 우리와 유사하나 복종과 체념에 익숙한 나라.. 코로나 발병률도 복종하는 문화 탓에 정부 말 맹목적으로 믿다가 엄청 높다. 우리도 위계적인 언어 구조를 따르나 아무데나 무턱대고 따르지는 않는다. 작가의 상황 인식이 미흡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