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1월호 구매하기
검찰, 황창규 KT 회장 '정관계 로비 의혹' 수사 착수
검찰, 황창규 KT 회장 '정관계 로비 의혹' 수사 착수
  • 정초원 기자
  • 승인 2019.03.28 15: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창규 KT 회장. 사진/뉴스1
황창규 KT 회장. 사진/뉴스1

검찰이 황창규 KT 회장의 정관계 로비 의혹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다. 

28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은 KT전국민주동지회와 시민단체가 황 회장을 업무상 배임 혐의로 고발한 사건을 조사2부(노만석 부장검사)에 배당했다. 

앞서 이철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KT가 황 회장이 취임한 2014년 이후 전직 정치인과 군·경 공무원 출신 등 14명의 정관계 인사를 경영고문으로 위촉하고, 매달 400만원에서 1300만원을 자문료 명목으로 지급했다고 폭로한 바 있다. 이 의원에 따르면 KT가 들인 자문료는 총 20억원에 달한다.

경영고문 명단에는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현 과방위) 위원장을 지낸 홍문종 자유한국당 의원 측근 3명과 방송통신위원회, 경찰청, 행정안전부, 국민안전처 등 정부부처 고위 공무원 출신들이 포함됐다.

황 회장은 '상품권깡' 방식으로 비자금을 조성해 정치인 99명에게 4억3790만원을 후원한 혐의도 수사받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양석조 부장검사)는 황 회장을 소환조사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