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12월호 구매하기
금지된 파티, 테크니발
금지된 파티, 테크니발
  • 앙투안 칼비노 l 기자
  • 승인 2021.10.29 17: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음악은 ‘정통적’인 것이 아니면, 위험한 것처럼 인식되는 측면이 있다. 엄격한 음량제한과 철저한 안전기준으로 음악축제들을 틀에 가두려는 것도 그런 이유 때문이다. 프랑스 당국과 테크노 음악 파티들이 빚어온 대립의 역사에서도 억압을 통해 굳어진 오랜 경계심을 엿볼 수 있다.









지난 6월 19일 밤, 제랄드 다르마냉 프랑스 내무부 장관은 브르타뉴 르동 지역에서 열린 ‘프리 파티’에 약 400명의 헌병대를 투입했다. 이번 프리 파티는 2019년 낭트 음악축제 때 경찰진압 중 루아르 강에 빠져 사망한 청년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 게시판 또는 info@ilemonde.com을 통해 인증 신청 바랍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 바랍니다.
구독 신청을 하시면 기사를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후 1:1 문의하기를 작성해주시면 과월호를 발송해드립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