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1월호 구매하기
응급실 위기의 발화점은 어디인가?
응급실 위기의 발화점은 어디인가?
  • 프레데릭 피에루 l 사회학자
  • 승인 2019.10.31 1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의 병원’, 엘리트 개혁자들에게는 유토피아, 의료보조인력과 환자에게는 지옥



“꺼져라!” 파업 중인 응급실 의사들은 보건부 장관이 9월 9일 발표한 계획을 두고 이렇게 외쳤다. 장관은 사정이 어려운 다른 분야에 몫을 떼어주고 남은 빈약한 예산을, 폭발 직전인 응급실에 내밀었다. 공공병원의 기능을 민간에 떠넘기는 장황한 프로젝트를 두고 공공병원의 ‘위기’라고 해야 할까, 아니면 ‘파손’이라 해야 할까?









2016년 10월 1일 프랑스 동남부 샤모니(알프스 산맥 중 세계적으로 유명한 등산 근거지), 날씨는 매우 맑았다. 정부, 정당, 의료분야 결정권자들이 매년 개최되...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 게시판 또는 info@ilemonde.com을 통해 인증 신청 바랍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PDF와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PDF와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