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9월호 구매하기
어머니 역할에 대한 한국영화의 이기적 시선
어머니 역할에 대한 한국영화의 이기적 시선
  • 송아름(영화평론가)
  • 승인 2019.02.28 1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느 날 문득 ‘엄마’라는 호칭보다 ‘어머니’라는 호칭이 맞지 않을까 고민하는 순간. 한 번에 그 어색한 단어가 튀어나오지 않아 어머니와 어무이의 중간 어디쯤으로 얼버무리며 엄마의 얼굴을 바로 보지 못하는 순간. 바로 그 지점에서 엄마도 자식도 미처 느끼지 못한 채 흘려보낸 시간의 흔적을 찾을 수 있다.



자식이 몇 살까지 엄마로 부를 수 있는지를 규정해 놓은 일도, 몇 살부터 호칭을 바꿔야 한다는 원칙도 정해놓은 바 없지만 자신의 나이와 상황에 어울리는 호칭이 무엇인지에 대한 자식의 갑작스런 판단에 따라 ‘엄마’는 ‘어머니’가 된다. 시간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 게시판 또는 info@ilemonde.com을 통해 인증 신청 바랍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PDF와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PDF와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